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이재수 춘천시장 '황제 의전' 논란관용차에 1480만원 넘는 호화 안마시트 장착
사진=연합뉴스

이재수 춘천시장이 '황제 의전' 논란에 휩싸였다.

강원 춘천시에 따르면 이재수 시장이 타는 관용차에 1480만원짜리 안마기능 포함 호화 고급시트가 설치돼 물의를 빚고 있다.

김보건 춘천시의원은 9일 기획행정위원회 예산안 심의에서 "시장이 탈 차량을 구매하면서 안마기능이 포함된 1480만원짜리 시트가 설치됐다"며 "시민 혈세를 과다하게 투입해 비행기 비즈니스석 같은 개념의 황제 의전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차량 내부를 구조변경했으면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이날 오전까지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실제 춘천시는 사용 기한이 넘은 차량을 교체하면서 지난달 더 뉴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5500만원(배기량 3300cc)을 들여 구매했다. 여기에 시트 설치비용까지 더해 약 7000만원을 들인 셈이다.

이 차량은 대기 오염을 막겠다며 경유 차량이 아닌 휘발유 차량으로 구입했으며 시장의 전용 관용차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재 춘천시는 시장 전용차에 2015년 구입한 승용차(체어맨)도 별도 보유하고 있다.

춘천시는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섰다.

춘천시 관계자는 "업무상 많은 출장을 다니는 탓에 고려한 조치"라며 "구조변경에 대해 세밀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하며 현재 변경 절차를 맡긴 상태로, 아직 운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대중교통 천국을 만들겠다는 춘천시가 지난달 시내버스 노선 변경으로 최근 2시간가량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이 있는 등 불편이 극심하다"며 "마사지 기능까지 갖춘 관용차를 구입한 것에 시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의문"이라고 질타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