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무주군, 2019 대한민국 공간복지대상 수상- 적상면 단풍골 작은목욕탕 우수상 영예

무주군이 지난 11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공간복지대상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동아일보와 채널A가 주최하고 서울주택도시공사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공간복지 대상은 기초자치단체들의 공간복지 구현사례를 발굴하고 공간복지 정책이 더 확산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제정된 것으로,

무주군은 주민들의 사랑방이자 쉼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적상면 단풍골 작은목욕탕(이하 단풍골 작은목욕탕)’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단풍골 작은목욕탕(221.87㎡)은 2014년 대중목욕탕 시설이 없는 적상면민들의 편의를 위해 조성된 곳으로, 민원을 처리할 수 있는 행정복지센터에 목욕 시설과, 안마기, TV, 전신건조기 등을 갖춰 주목을 받았다.

무주군에 따르면 단풍골 작은목욕탕은 주 5일 운영(월·수·금 여성/화·목 남성)되고 있으며 개장이후 하루 평균 40~50여 명의 주민들이 꾸준히 이용(이용객의 80% 이상이 노인층)을 하는 등 적상면민들의 민원과 청결, 소통을 책임지는 사랑방이자 쉼터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이날 시상대에 선 이경진 무주군 부군수는 “무주군에서는 무주읍을 제외하고 대중목욕탕시설이 없는 5개면 지역 주민(행복)자치센터에 지난 2002년부터 작은목욕탕을 설치해 직영을 하고 있다”라며

“70세 이상의 어르신들은 무료 이용(2018.12.~)이 가능한데다가 민원처리나 진료소 이용 때문에 주민들이 평소 자주 찾는 주민자치센터라는 장소적 이점까지 더해지면서 작은 목욕탕을 꼭 필요하고 편안한 공간으로 만들고 있는 만큼 운영에 더욱 내실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무주군에는 무풍과 설천, 적상, 안성, 부남면 지역에 작은목욕탕이 설치 · 운영되고 있으며 일주일에 5일이 운영되는 무풍과 안성, 설천, 적상면 작은 목욕탕에는 6만 1천 여 명이(2019. 11월 현재)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일주일에 4일 운영이 되는 부남면에는 3천 3백 여 명이(2019. 11월 현재) 이용했으며 5개 면 작은 목욕탕어르신 이용률은 전체 이용객의 60~70%에 달한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