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류현진, 토론토 유니폼 입는 댓가가 무려 8000만달러?!
사진=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 댓가가 무려 8,000만달러로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 겨울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을 취재하는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과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의 제프 파산 기자는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기간 4년, 8000만달러(929억6000만원)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류현진의 국내 매지니먼트인 에이스펙코리아는 "아직 사인을 한 것은 아니고 토론토의 제안에 합의한 수준이다. 메디컬 테스트 후 최종 사인을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의 밥 나이팅게일 기자에 따르면 계약에는 전 구단 상대 트레이드 거부권이 포함됐다. 또 옵트아웃 조항이 없다. 옵트아웃은 잔여 계약을 포기하고 다시 FA가 되는 것이다.  

대어급 선발 투수로 꼽힌 류현진은 계약이 성사되면 4년 동안 온전히 토론토에서만 뛰게 되는 셈이다.

올 시즌을 마치고 FA가 된 류현진은 이번 겨울 FA 시장에서 선발 투수 영입을 원하는 팀들의 타겟이 됐다.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매디슨 범가너, 댈러스 카이클 등이 줄줄이 계약을 마친 가운데 류현진은 FA 시장에 남은 투수 중 최대어로 꼽혔다.

토론토 뿐 아니라 원 소속팀인 LA 다저스, LA 에인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미네소타 트윈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등이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든 팀으로 거론됐다.

이번 보도 내용은 그러나 유현진이 총액 1억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을 수 있다는 전망에는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연평균 2000만달러를 받는 고액 연봉자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그 FA 계약 중 최대 규모는 추신수가 2013년 12월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하며 받은 7년 1억3000만달러다. 한국인 투수 FA 최대 규모 계약은 박찬호가 2001년 12월 텍사스와 맺은 5년 6500만달러다. 

류현진의 계약 규모는 박찬호를 넘어선다. 연평균으로 따지만 1857만달러인 추신수보다 높은 금액을 받게 된다. 

한편 토론토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메이저리그에서 뛴 한국인 불펜 투수 오승환이 2018년 시즌 개막부터 콜로라도 로키스로 트레이드 되기 전인 그해 7월까지 몸 담았던 팀이다.

2006년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류현진은 KBO리그 최고의 좌완 투수로 활약하다 2013년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KBO리그에서 메이저리그에 직행한 최초의 사례다. 당시 류현진은 다저스와 계약기간 6년, 3600만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