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삼척시, 새해 전지훈련유치로 각광 "지역경제 새로운 활기"
사진=삼척시청

삼척시는 새해 첫날 동절기 온화한 기후 및 청정 자연환경을 이용하여 스포츠 동계 전지훈련을 유치하고자 훈련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등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삼척시는 지난해 7월 체육진흥과 신설에 따라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기존 핸드볼팀 위주의 전지훈련 유치에서 탈피하여 다양한 종목과 많은 팀들을 유치하고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삼척시는 올해 전지훈련 유치목표로 80팀 1,230명(연인원22,500명)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현재 51팀 887명(연인원 15,740명)의 전지훈련 예약을 접수한 상황이다.

이는 목표치의 70%에 해당하며, 추가로 문의 중인 전지훈련팀들을 유치시 지역 특성상 하절기 전지훈련을 적극 유치하지 않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목표치를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척시에 따르면, 국민체육진흥공단 여자프로축구단이 전년도에 이어 올해도 1.2.~2.28.까지 2개월간 종합운동장 및 강원대 체육관 등을 이용할 계획이며, 태권도팀을 보유하고 있는 삼일중고등학교와 합동훈련을 위하여 경기 안중고 등 16개팀 357명이 2~3주간 삼척에 여장을 풀고 훈련에 들어간다.

또, 서울시청을 포함한 육상팀 15개팀 252명이 20여일간 종합운동장과 삼척마이스터고에서, 카누국가대표팀을 포함한 카누팀 6개팀 50명이 1개월간 오십천과 마읍천 등에서 훈련을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강원대학교 전지훈련 의무지원팀에 인력과 장비를 지원하여체력 및 인체 부기능 검사, 컨디션 유지, 고통경감 및 치료 등 3종 21항목의 검사와 치료를 지원하는 등 전지훈련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한, 팀별 특성에 따라 렌트카와 훈련장비, 난방기와 유류, 식비, 간식비를 지원함은 물론 모든 훈련시설을 무료로 사용하고 주요 관광지의 무료이용 혜택도 주고 있다.

시는 전지훈련 유치에 따른 직접적인 경제적 파급효과로 18억원 이상을 예상하고 있으며, 복합체육공원이 곧 준공됨에 따라, 전지훈련팀 유치규모와 파급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부분 전지훈련이 동절기인 1~2월을 중심으로 예정되어 있기에, 관광비수기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역상인들에게는 13억원 이상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추가로「제5회 국회의장배 전국 유소년 8인제 축구대회」가 1.10.~1.16. (7일간) 개최되어 학부모를 포함한 64개팀 1천여 명이 방문하면 3억원 이상의 경제효과로 1~2월에만 16억원 이상으로 지역 상권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척시는 앞으로 전지훈련팀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하여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여 내년에 재방문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