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우리의 주장>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영산강·섬진강권역부문 존치하라!”전북도의회 성명서 발표

새해 벽두부터 전라북도 도민의 마음이 또다시 무너진다.

한국수자원공사가 전주시 여의동에 위치한 한국수자원공사 금·영·섬권역부문의 기능을 나눠 타 지역으로 이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잇따른 기능 분산 시도에 이어 전북 소재 공공기관의 해체가 추진되는 것이 아닌지 크게 우려스럽다. 우리 전라북도의회는 200만 전북도민의 이름으로 한국수자원공사에 금·영·섬권역부문의 존치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한국수자원공사 금·영·섬권역부문은 지난 2016년 12월 전주에 설치돼 금강과 영산강 섬진강 권역 관리를 해왔다. 그런데 2018년 6월 한국수자원공사가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소관부처가 바뀐 후 유역단위 물관리를 위해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금·영·섬권역부문을 금강유역본부와 영·섬유역본부로 나눠 충청과 전남에 본부를 개설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우리 전라북도는 금강과 섬진강 수원 확보와 수질 관리를 위해 큰 희생과 불편을 감내해왔다. 특히 용담댐과 섬진강댐 건설을 위해 대대로 지켜온 터전을 기꺼이 내줬다. 금강과 섬진강은 전북도민의 숨과 삶이 오롯이 담긴 생명줄이다.

우리 전라북도의회는 지역균형발전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힘과 경제 논리에 밀려 전라북도에 터를 내린 기관을 수없이 빼앗긴 경험이 있다. 이러한 결과 전라북도 도민에겐 불편과 인구 유출, 지역경제 위축만 남았다. 또다시 한국수자원공사가 금·영·섬권역부문을 해체하는 것을 지켜볼 수는 없다.

지역균형발전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가치이다. 우리 전라북도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지역 소재 공공기관과 전라북도가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고 있다. 더욱이 한국수자원공사는 새만금 수질관리와 수변도시 조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기관이다. 환경친화적인 미래도시 새만금 개발을 위해서도 한국수자원공사 금·영·섬권역부문은 반드시 전라북도에 있어야 한다.

우리 전라북도의회는 다시 한번 한국수자원공사에 금·영·섬권역부문의 전라북도 존치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이와함께 우리 전라북도의 공공기관들이 힘의 논리로 흔들리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하지만은 않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

2020. 1. 6.

전라북도의회 의원 일동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