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아프지만 꼭 기억해야 할 역사,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전북 군산시 해망로 일대

군산시가 해망로 일대 근대역사유적지를 겨울철 테마여행지로 8일 추천했다.

일제강점기 참혹한 수탈이 할퀴고 간 군산은 상처투성이다. 무수한 약탈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은 거리는 생생한 고통의 기록이자, 잊지 말아야 할 역사가 됐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일제 수탈의 근거지로 왜곡된 성장을 겪은 도시의 상처를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특히 3층 근대생활관에는 일제의 수탈과 탄압을 짐작할 수 있는 자료가 전시된다.

일제강점기 군산의 다양한 풍경도 재현해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다. 군산 최고 번화가였다는 영동상가 맞은편에는 산비탈로 쫓겨난 도시 빈민이 거주하던 토막집이 있어 대비된다.

채만식이 장편소설 《탁류》에서 ‘미두장’으로 표현한 군산미곡취인소도 눈에 띈다.

관람 시간은 오전 9시~오후 9시, 첫째·셋째 월요일과 1월 1일은 휴관한다. 관람료는 어른 2000원, 청소년 1000원, 어린이 500원이다.

박물관 오른쪽으로 구 군산세관 본관(사적 545호)이, 왼쪽으로 구 일본제18은행 군산지점(등록문화재 372호)과 구 조선은행 군산지점(등록문화재 374호)이 이어진다.

진포해양테마공원에는 군산내항 뜬다리부두(등록문화재 719-1호)가 자리를 지킨다. 이곳을 둘러보는 스탬프 투어를 추천한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테디 베어로 세계 각국의 랜드마크를 재현한 테디베어뮤지엄군산, 낡은 기찻길을 걸으며 옛 추억에 젖어보는 경암동철길마을도 가깝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