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우크라이나 여객기 `섬광 번쩍`후 추락 역대급 반전NYT, 피격영상 공개 파장

사진=연합뉴스

이란 수도 테헤란 외곽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당초 알려진 바와 달리 기체결함이 아니라 피격후 추락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사고와 관련, 9일(현지시간) 피격 당시 장면을 담은 19초짜리 영상을 공개했다.

NYT는 이를 공개하면서 "우리가 확보해 검증한 영상은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륙한 지 몇 분 만에 피격됐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NYT가 홈페이지에 올린 영상에는 어두운 밤하늘에 섬광이 번쩍이는 장면이 담겼다.

다만 영상에 따르면 여객기가 피격으로 곧바로 폭발하지는 않았고 공항 쪽으로 방향을 돌려 몇분가량 더 비행하다 빠르게 추락했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테헤란의 공항 부근 파란드(Parand) 상공에서 찍힌 영상"이라며 "추락한 여객기의 교신이 끊긴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당국은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란이 보유한 지대공 미사일에 우발적으로 피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보도했다.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도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맞아 추락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로 숨진 탑승자 176명 중 63명이 캐나다 국적이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