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백화점 난동' 여성 고객 수사 착수..보안요원에 '행패'
사진=유튜브 캡쳐

서울 중구 명동의 한 백화점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보안요원에게 행패를 부린 여성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0일 오후 1시쯤 서울 중구 명동 한 백화점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보안요원에게 행패를 부린 혐의(폭행)로 A씨를 입건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A씨가 보안요원에게 행패를 부리는 장면은 유튜브에 올라와 확산되기도 했다.

영상에 따르면 A씨가 보안요원 B씨의 머리를 향해 음료수를 집어 던지고 소리를 지르며 접시를 얼굴을 향해 던진 것으로 추측된다.
 
A씨가 책상을 집어던지고 B씨의 옷을 잡고 흔드는 장면도 영상에 나와있다.

당시 보안요원은 "A씨가 소란을 피운다"는 고객들로부터 듣고 A씨를 저지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