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박원순 시장, 말춤까지 추면서 4000억 투자 유치
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미국 순방에서 모두 3억3000만달러(약 3830억원) 규모의 외국인 투자를 유치했다.

박 시장은 특유의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까지 추면서 투자유치에 공을 들였다.

서울시는 12일 박 시장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기업 4곳과 2억3000만달러(약 2670억원) 규모의 투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빅데이터 기반 ‘클라우드 키친’ 운영 업체 TIS는 앞으로 5년간 2억달러(약 2320억원)를 투자해 서울에 클라우드 키친 54곳을 운영하기로 했다. 부동산 거래 플랫폼 운영업체 빌드블록, 스마트폰 고속충전 집적회로 기술을 보유한 라이언 반도체, 바이오 의료기기 제조업체 팔로젠 등 한인 벤처기업 3곳도 총 3000만달러(약 348억원) 규모로 서울시에 투자를 약속했다.

‘서울 스타트업 생태계 및 한국 투자 간담회’에 참가한 노던라이트 벤처캐피털(NLVC)은 이날 1억달러(약 1160억원) 투자 의사를 서울시에 밝혔다.

액셀러레이터 업체 ‘플러그&플레이 테크 센터’가 본사에서 개최한 행사에 참석한 박 시장은 서울의 인프라와 창업 지원책을 소개하는 기조연설을 하며 말춤을 추기도 했다.

박 시장은 “테스트 베드(시험장)로서 기능이 있고 우수한 인재가 많은 점이 서울의 경쟁력”이라면서 “이번 투자 유치로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서울의 가능성을 증명했으며 이는 서울이 ‘글로벌 스타트업 톱 5’ 도시에 들겠다는 선언을 이룰 수 있는 좋은 신호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외국인 투자 유치를 확대하는 동시에 해외 진출을 원하는 한국 창업기업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게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