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한국지엠 `부활의 신호탄` 될까
사진=연합뉴스

한국지엠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사진)를 출시하고 '부활의 희망'에 불을 지폈다.

한국지엠은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트레일블레이저를 전격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SUV 이쿼녹스 사이를 메우며 `내우외환`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국지엠에 활기를 불어넣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 부평공장에서 만들어지는 트레일블레이저는 국내 판매와 동시에 뷰익 앙코르GX와 함께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시장에 수출될 계획이다.

한국지엠은 트레일블레이저 출시에 앞서 플랫폼을 공유하는 형제차인 뷰익 앙코르GX를 지난해 11월부터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한국지엠은 두 차종을 부평 1공장에서 20만대 가량 생산할 예정이다. 1공장에서 제작되는 소형 SUV 트랙스는 중형세단 말리부만으로 버텨왔던 2공장에서 만들어진다. 2공장도 트랙스가 합류하면 가동률이 높아지면서 활기를 띠게 된다. 부평 1·2공장 생산능력은 연간 기준으로 44만대다.

한국지엠은 이에 앞서 지난해 7월 부평공장의 글로벌 SUV 생산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5000만달러(한화 58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했다.


한국지엠은 앙코르GX에 이어 트레일블레이저가 생산되면 한국지엠의 부활에 생기를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지엠은 2015년까지 연간 60만대를 생산하면서 가동률을 100% 가까이 유지했다. 하지만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체로 2016~2017년에는 50만대 수준으로 내려갔고 지난해에는 44만여대로 감소했다.

경영위기를 겪은 한국지엠은 지난해 가동률이 떨어진 전북 군산공장의 문을 닫고 생산직 3000여명을 감원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한국지엠이 한국 정부 및 산업은행과 함께 작년에 발표한 미래계획에 따라 국내 생산을 약속한 모델이다.

트레일블레이저의 가격은 경쟁차종인 기아 셀토스(1965만~2685만원)와 비슷한 1995만~2620만원으로 결정됐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신차 발표회장에서 "오래 기다리고 기대한 트레일블레이저는 신제품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며 "모든 이해당사자들의 희망이자 쉐보레 브랜드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