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제14회 뉴욕아시안영화제 명필름 특별전 개최심재명 대표, 임순례, 부지영 감독 등 참석 예정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영화사 명필름의 특별전이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7 1일부터 9일까지 개최된다.


올해로 14회를 맞는 뉴욕아시안영화제는 아시안 영화의 산실 역할을 해오고 있는 ‘서브웨이 시네마’와 링컨센터필름소사이어티가 파트너십을 맺고 뉴욕에서 매년 개최하는 아시안 영화축제다.

주로 한국, 일본, 중국, 홍콩, 대만 등 아시아 국가들의 최신 영화들을 소개한다.


 ‘한국 영화 뒤편의 여성 영화인들 Pioneers and Women behind the Camera in Korean Film’이라는 부제가 붙은 이번 명필름 특별전에는 명필름의 최신 개봉작인 <화장>(임권택 감독/배우 안성기, 김규리, 김호정 주연) <카트>(부지영 감독/ 배우 염정아, 문정희 주연)를 비롯, 전작 <그때 그사람들>(임상수 감독/한석규, 백윤식 주연),<와이키키 브라더스>(임순례 감독/배우 황정민,박원상 주연),<>(김기덕 감독/김유석, 서정 주연)을 상영한다.

 

명필름 심재명 대표와 함께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연출한 임순례 감독, <카트>를 연출한 부지영 감독이 영화제에 참석해 관객들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주최측은 한국영화는 그 동안 주로 남성 감독들의 작품들로 인해 국제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했지만, 한국의 대표 제작사 중 하나인 ‘명필름’이 나오면서 여성 제작자인 심재명 대표가 뜨기 시작했다"면서 "‘명필름’은 1990년 후반과 2000년대 초반에 이뤄진, 한국 영화의 문화 산업의 성장기 과정에서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유능한 신인 감독들을 배출하는 등, 선봉자 역할을 했다라고 자평했다.



양성희기자  kotrin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