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울산/경남
'하눌타리'가 뭐꼬? 창원 장복산서 20kg짜리 발견
2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김맹순씨가 하눌타리 무게를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야산에서 약초로 사용되는 대형 '하눌타리'가 발견됐다.

진해에서 농사를 짓는 김맹순(66·여) 씨는 지난 14일 진해구 장복산에서 대형 하눌타리를 캤다고 밝혔다.

김 씨는 21일 무게와 길이를 측정한 결과 무게 20㎏, 길이 200㎝(뿌리 포함 610㎝)에 달했다고 밝혔다.

하눌타리 평균 무게는 2∼5㎏ 정도로 알려졌다.

김 씨는 "종종 약초를 캐러 산을 오르는데 당시 긴 뿌리를 발견하고 조금씩 흙을 파보니 대형 하눌타리가 나왔다"고 말했다.

하눌타리는 박과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로 뿌리를 약으로 쓰며 '하늘타리'라고도 불린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