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암투병 이어령 작가 '죽기전 꼭 하고 싶은 말'은?
자료사진=연합뉴스

암 투병 중인 이어령 선생이 이 시대의 젊은이에게 마지막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고 해 관심을 끈다.

JTBC는 설 연휴인 26일과 27일 이틀간 다큐멘터리 '헤어지기 전 몰래 하고 싶었던 말-이어령의 백년 서재에서'(기획 신예리 보도제작국장·연출 최영기PD)를 방영한다.

토크멘터리 형식으로 제작된 이 프로그램은 신예리 보도제작국장이 지난 2019년 4월, 암 투병 중인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의 평창동 자택을 찾아가는 것으로 시작된다.

4기 암 선고를 받았음에도 항암치료를 마다한 채 저술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어령 선생은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자신의 평생 족적은 물론, 이 시대의 젊은이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전한다.

한국 문학의 거장이자 우리나라 대표 지성인으로 평가받는 그는 만 22살의 나이에 '우상의 파괴'를 발표하며 한국 문단에 등장했다. 문단 원로들과 기성세대의 권위의식을 비난하며 고(故) 서정주 시인 등 수많은 문학계 거물들과 논쟁을 벌이고 저항 문학을 탄생시킨 주인공이기도 하다.

이후에도 수십 년 간의 저술 활동을 비롯해 평론가, 시인, 언론인, 교수, 문화부 장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이어령 선생은 마지막 이별을 앞두고 자신의 삶과 마주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이어령 선생은 "작가이기에 죽음의 과정을 글로 남길 수 있어 행복하다"며 마지막으로 집필 중인 책은 '탄생'에 관한 이야기라고 털어놨다. 그는 "탄생 속에 죽음이 있고, 가장 찬란한 대낮 속에 죽음의 어둠이 있다"며 메멘토 모리를 강조했다. 죽음을 앞두고 삶이 가장 농밀해지고 있다는 것.

소외, 방황, 정체된 채로 고민하는 젊은이들에게 이어령 선생이 헤어지기 전 꼭 남기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지 자못 궁금하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한민국 파이팅!!!! 2020-02-09 12:45:32

    대한민국 파이팅!!!!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다음유튜브 구글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 필독하자--

    정치 개혁하자 썩은 정치인 퇴출하자

    인터넷과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 필독하자

    인터넷과 유튜브에서 안철수 신천지 검색 필독하자

    인터넷 다음네이버 구글 유튜브에서 이재명 실체 검색 필독하자 속지말자 썩은 정치인 퇴출하자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