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종로 출마' 황교안의 어색한 '어묵 체험'
사진=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첫 일정으로 종로 '젊음의 거리'와 성균관대 근처를 9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공실 상가를 돌아보며 안타까움을 표하고, 모교인 성균관대 인근 분식점을 방문해 학생 시절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30년째 운영하는 한 분식점에서 황 대표는 떡볶이와 어묵을 먹으며 "(학창시절 때) 라면 살 돈이 없으니 도시락을 싸서 라면 국물만 달라고 사정해서 밥을 먹었다"며 "라면이 삼백원이면 라면 국물은 오십원 정도 했다"는 회상하기도 했다. 

또 가난했던 과거를 고백한 황 대표가 어묵에 간장을 바르는 붓을 보며 "이건 어떻게 먹는 거죠?"라고 묻고, 떡볶이 가게에서 "떡볶이를 서서 먹는 거냐"라고 확인하는 모습에서 어색함이 드러난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와 관련, 온라인에서는 황 대표가 서초구에 소유하고 있다는 고가 아파트는 언제 팔거냐는 등 황 대표의 어색한 '서민 코스프레'에 일침을 가하는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또한 종로 일대에 빈 상가가 많은 것은 경기(景氣) 때문이 아니라 건물주들의 지나친 임대료 인상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