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함평군 올해 복지예산 801억원 책정…“체감형 복지 실현 목표”

전남 함평군(군수 권한대행 나윤수)이 올 한해를 주민체감형 복지실현의 원년으로 삼고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7일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 함평군 복지 분야 예산은 801억 원으로, 군 전체예산(약 3,676억원)의 21.79%를 차지한다.

지난해(약 693억원)보다 108억 원 가량을 증액 편성하면서 최근 10년 새 가장 많은 금액을 복지 분야에 배정했다.

분야별로는 ▲노인․청소년 분야 472억 원 ▲기초생활보장사업 150억 원 ▲ 보육․가족 및 여성 지원 74억 원 ▲취약계층지원 68억 원 ▲보훈분야 37억 원 등이다.

이를 통해 군은 보편적 복지시책의 확대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를 한층 강화한다는 생각이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이 지역 사회복지시설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먼저 군은 각 읍․면별 맞춤형 복지 전담팀을 확대 구성해 지역 저소득 계층의 최저생활을 보장하고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

특히 올해부터 완화된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자 선정기준을 빈틈없이 적용해 생계급여 수급자 가구의 실제소득수준을 조기에 향상시킨다.

올해 생계급여 선정기준 중위소득은 지난해 대비 2.94% 인상된 474만 9,174원(4인 가구 기준)으로, 기준생계급여는 최대 142만 4,752원(4인 가구 기준)까지 지원된다.

확대된 긴급복지지원제도도 적극 활용한다.

올해 생계지원비 기준소득액(4인 가구 기준)은 지난해보다 2.94% 인상된 123만 원이다.

주거급여 선정기준이 되는 기준중위소득도 44% 이하에서 45% 이하로 다소 완화됐다.

반면 해산비는 60만 원에서 70만 원으로, 장제비는 75만 원에서 80만 원으로 소폭 상향됐고, 의료비 또한 각 세대별 소득에 따라 적게는 10만 원에서 많게는 300만 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올해 군은 긴급복지지원 분야에 총 1억 6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소득 계층에 생계․의료․주거 등의 필요한 서비스를 적기 지원할 방침이다.

장애인․노인․여성․아동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원 사업 예산도 대폭 늘렸다.

장애인 연금 등 장애인 지원 사업에 66억 원, 가정양육수당 등 보육환경 조성에 55억 원, 다문화가정 지원 사업에 7억 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기초연금․노인일자리․경로식당 무료급식 등 노인 지원 사업에는 지난해 보다 81억 원이 늘어난 389억 원을 책정했다.

자활근로사업에도 지난해보다 3억 7천여만 원이 늘어난 19억여 원을 투입해 150여 명 가량을 증원 운영한다.

이 밖에도 ▲국가유공자 보훈수당 ▲드림스타트센터 통합사례관리 ▲지역아동센터 아동 학습 지원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 건전 여가 지원 ▲청소년문화의집 학교밖 청소년 지원 사업 등 기존에 추진 중이던 사업들 역시 한 치의 소홀함 없이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은 “늘어난 복지 예산만큼 각 분야별 사업을 상시 모니터링하며 군민에게 꼭 필요한 복지 혜택을 빠짐없이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군의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소외 없이 더불어 행복한 함평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