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마틴 스콜세지 봉준호 수상소감에 '엄지 척'…美 영화 중흥의 거장


영화 `기생충(parasite)`이 2020년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 된 가운데 봉준호 감독이 수상소감에서 밝힌 마틴 스콜세지(사진) 감독이 화제다.

10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래스(LA)에서 열린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된 봉 감독은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말을 새기며 영화 공부를 해왔다"며 운을 뗏다.

이어 "어린 시절 학교서 공부하던 영화를 연출한 마틴 스콜세지 감독과 같이 후보에 오른 것도 영광"이라면서 "상을 받을 줄 정말 몰랐다. 쿠엔틴 타란티노 형님도 정말 사랑한다. 아이 러브 유"라고 밝혔다.

그러자 카메라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비췄고, 이에 스콜세지 감독은 놀라움과 기쁨의 환한 미소를 지으며 벌떡 일어나 무대에 있는 봉준호 감독을 향해 '엄지 척'을 세웠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아이리시맨`으로 감독상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미국 영화사에서 손꼽히는 거장이다.

지난 1967년 `누가 내 문을 두드리나`를 처음으로 영화를 제작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성난 황소`, `갱스 오브 뉴욕`을 포함해 수십 편의 영화를 연출했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또 지난 1976년 제29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1986년 칸 영화제 감독상, 1990년 베니스국제영화제 은사자상, 1991년 영국아카데미시상식 작품상, 2012년 골든글로브시상식 감독상 등 90개가 넘는 수상 행진을 벌였다.

지난 2007년에는 `디파티드`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