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최영미 시인 '돼지들에게' 돼지 정체 밝히다"2005년 당시 문화예술계 권력자"는 누구? '관심집중'
사진=최영미sns

최영미 시인이 자신의 시집 '돼지들에게'에 등장하는 '돼지'에 해당하는 인물의 정체를 밝혀 주목된다.

그는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경험담을 통해 일부 신상을 공개해 알만한 사람은 알 수 있게 됐다.

여기에 1987년 대통령 선거 후보 캠프에서 공공연히 일어났던 성폭행을 고발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최영미 시인은 11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시집 '돼지들에게' 개정증보판 출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돼지들에게'는 위선적인 지식인을 돼지에 비유한 시로서, 지난 15년간 시집에 등장하는 수많은 '돼지'들의 정체에 대한 무수한 논란이 제기돼 왔다. 

이날 최 시인은 '돼지들에게'에 등장하는 '돼지'에 대해 "2005년 그 전쯤에 만난 어떤 문화예술계 사람. 그가 돼지의 모델"이라며 "문화예술계에서 권력이 있고 한자리를 차지한 인사", "승용차와 기사가 딸린 차를 타고 온 사람"이라고 귀뜸했다. 

운동권 출신인 최 시인은 이날 1987년 대선 기간 진보 단일후보였던 백기완 후보 캠프에서 일어난 성폭행 사건도 폭로했다. 그는 "그때 당한 성추행 말도 못한다"며 "선거철에 합숙하면서 24시간 일한다. 한 방에 스무명씩 겹쳐서 자는데, 굉장히 불쾌하게 옷 속에 손이 들어왔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에게뿐만 아니라 그 단체 안에서 심각한 성폭력이 있었다"라며 "학생 출신 외에 노동자 출신 등 여러 종류의 사람들이 있었다. 그때 다 봤고 회의를 느꼈다"고 주장했다. 또 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치는 교수가 택시에서 자신을 성추행 했다고도 말했다.

최 시인은 기자간담회 관련 보도가 나간 후 11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그런데 기사 밑에 댓글들을 보니, 아이고 제 시들을 진영논리로 접근하지 마라. 위선에 진보 보수 따로 있냐? 운동권 전체를 성추행 집단으로 몰지 마라 제발. 이 단순 무식한 사람들 정말 머리 아프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인류 역사에 영생한 사람이 없다 2020-03-06 13:32:45

    인류 역사에 영생한 사람이 없다



    지금까지 영생 사기친 종교 사기꾼 다 죽었다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기독교 이단 사이비 종교명단 검색 필독하자



    유튜브에서 이단의 뿌리 검색 하자



    인터넷으로 현대 종교 검색하자



    유튜브에서 신천지 김남희 폭로 검색하자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종교를 맹신하면 초딩도 아는 사기에 속는다 정신차려야 한다   삭제

    • 신천지가 신천지만 진짜고 다른 2020-03-06 13:32:09

      신천지가 신천지만 진짜고 다른 종교는 다 가짜란다




      초딩도 아는 영생 사기치는 신천지가 가짜다




      영생사기 이런걸 믿는 사람은 초딩보다 못한 맹신 바보들이다 정신차려라



      신천지 영생한다고 사기치더니 신종 코르나로 죽는구나 신천지 영생사기 속지말자



      종교자유는 좋지만 종교사기는 속지도 믿지도 말자



      신.천.지 교인이 신종 코르나 확산 주범인가 ??



      신천지 영생한다더니 코로나 걸려서 죽는구나



      신천지 영생 사기 속지말자 초딩도 아는 웃기는 사기다



      생로병사는 초딩도 아는 기본 상식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