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서울시, 구의역 일대 18만㎡ 도시재생사업 추진"도심산업 육성, 지역상권 새 활력" 기대

 

서울시는 구의역 일대 18만㎡에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공공기관 이전으로 침체된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인근 ‘첨단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지역상생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5년 간 마중물사업비로 200억 원이 투입된다.

이 일대는 광진구에서는 처음으로 지난해 11월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에 선정됐다. 서울시는 내년 7월까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기로 하고, 이달 12∼14일 용역 업체를 모집한다. 계획을 마련한 후에는 내년 9월 마중물 사업을 시작한다.

구의역 일대 활성화 계획은 2017년 3월 서울동부지법이 송파구 문정동으로 이전한 후 침체한 음식문화거리를 활성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인접한 자양1구역 KT 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5G 관련 첨단 산업 기술 시험장인 테스트베드를 조성하고, 구의역 배후의 저층 주거지를 개선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도시재생활성화계획 대상지역  (위치도) - 서울시 제공

이를 위해 서울시는 계획을 수립·조정하는 총괄 코디네이터를 위촉하고,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용역 관련 세부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시정소식/입찰공고)와 나라장터(www.g2b.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구의역 일대는 유동인구가 많은 일반주거지역에 음식문화 특화거리가 조성돼 있어 높은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동북권 8개 구 중 도시재생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광진구의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황사진 - 구의역 일대 전경 (  서울시 제공 )

 

최은영 시민기자  bestedu77@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영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