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서울 가리봉파출소 임시 폐쇄…‘신종 코로나’ 의심환자 방문

서울 구로구 가리봉파출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 방문으로 인해 운영을 중단한다고 12일 밝혔다.

가리봉파출소는 최근 조사를 받던 남성 A 씨가 고열 증세를 보이는 등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긴 뒤, 이날 오전 2시부터 운영을 중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와 접촉했던 경찰관 10여 명을 격리 조치한 뒤, A 씨의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파출소는 소독 작업을 거친 뒤, 검사 결과가 나오는 이날 오후까지 일단 문을 닫을 예정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