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일본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에 "패닉"중국외 필리핀과 홍콩에 이어 세번째
사진=연합뉴스

일본에서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연일 무더기로 나오는 가운데 터진 일이라 일본 사회를 '패닉'으로 내몰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3일 일본 가나가와현의 80대 여성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이 사망 여성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본 도쿄 택시운전사의 장모로 확인됐다. 택시 운전사는 "중국인으로 보이는 승객을 태운 적이 있다"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다.

중국이 아닌 나라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것은 필리핀과 홍콩에 이어 일본이 세번째다.

후생성은 특히 숨진 여성의 경우 최근 중국에 다녀온 적이 없어 일본 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후생성은 와카야마현 유아사초에 있는 병원에서 일하는 의사가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소속 의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자 신규 환자 수용을 중단했다.

코로나19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일본 정박 크루즈선에서도 이날 새로 감염자 39명이 나왔으며, 선 내 검역관 1명도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검역관이 감염되면서 일본내 방역 체계에 대한 심각한 문제가 드러났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 218명, 크루즈선 검역관 1명 등을 포함해 모두 250명으로 늘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