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신천지 대구 교회 31번째 코로나 환자 '슈퍼 전파자' 되나
사진=연합뉴스

신천지 대구 교회 31번째 코로나 환자가 '슈퍼 전파자' 될 가능성이 커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9시 현재, 확진환자 15명이 추가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되었으며,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째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 대구 남구 대명동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이하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각각 2시간씩 예배에 참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새롭게 확진판정을 받은 대구·경북지역 코로나 확진자 13명 중 10명이 31번 환자와 동일한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병원 내 접촉자가 1명 있었고,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에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 해당 지자체와 함께 긴급 방역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20번째 환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확인된 가족(딸, 09년생, 한국 국적) 1명이 추가 확인되어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아울러, 서울 성동구에서 환자 1명(남성, 43년생, 한국 국적)이 추가로 확인되어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