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32번째 코로나19 환자 감염경로 '오리무중'
사진=연합뉴스

국내 32번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아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서울 성동구 등에 따르면 사근동 소재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78세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됐으나 이 환자는 최근 6개월간 해외 여행력이 없고 코로나19 확진 환자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환자는 지난 18일 고열 등의 증상으로 한양대학교병원 외래를 방문한 뒤 CT검사 결과 폐렴이 확인돼 선별진료로소 옮겨졌으며 19일 새벽에 최종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국가지정병상이 있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환자가 다녀가 한양대병원은 의료진 격리, 방역 및 소독 등을 실시했으며, 성동구는 구청, 동주민센터를 제외하고 체육시설·도서관·복지관·어린이집·경로당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 조치했다.

질병관리본부 등 당국은 이 환자의 감염경로 파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