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봉화 산타마을, 겨울관광 대표상품으로 우뚝 섰다

경상북도는 18일 봉화군, 한국철도공사경북본부와 함께 지난 해 12월 21일부터 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운영한 '봉화 분천 산타마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매년 여름과 겨울 두 차례 운영해 오던 산타마을은 올해 11번째로, 이번 동절기 58일간 전기 동기 대비 42%가 증가한 약 15만 명이 방문해 누적 관광객 수 93만명을 달성했다. 

개장 기간 동안 주말 및 공휴일엔 21회의 색소폰 공연이 열렸으며 산타조형물 등 다양한 볼거리와 삼굿구이체험, 산타썰매 타기 등 각종 즐길거리가 제공되었다. 특히 알파카 먹이주기 체험은 모든 연령층으로부터 많은 관심과 인기를 끌었다.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따뜻한 겨울과 코로나19 등 여러 변수가 있었으나 '봉화 분천 산타마을'은 겨울철 대표 관광상품임을 재차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세계인이 찾아 오는 국제관광명소로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