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심재철·전희경·곽상도 코로나19 검사, 괜챦을까?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심재철, 전희경, 곽상도 의원이 24일 코로나19검사를 받았다.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 세 의원이 하 회장과 함께 국회 토론회에 참석했기 때문이다.

국회는 24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를 전격 취소하고 2일 하루 방역을 위해 본관과 의원회관 등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심 원내대표와 전 의원, 그리고 곽상도 의원이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으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통합당 원내행정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심 원내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검사중에 있다"며 "확진 판정은 아직 나지 않았지만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오늘 예정됐던 의원총회와 본회의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곽상도 통합당 의원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엔 하 회장이 참석해 축사를 했고, 심 원내대표와 함께 곽상도, 전희경 의원도 참석했다.

하 회장은 추후 확진 판정을 받았고 심 원내대표와 곽 의원, 전 의원도 이날 병원 검사를 받았다.

더구나 심 원내대표가 이 행사 이후 통합당 의원과 관계자, 취재진들을 만났고 다음 날 본회의도 열렸던 만큼 만약 확진 판정이 난다면 다수의 추가 자가격리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신천지에 대한 책임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신천지의 연락두절자가 670명에 달한다는 점을 들어 신천지 측에서 협조에 불응할 경우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특정교단에 대해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집단이나 사람에게 책임을 미뤄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