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코로나19 사태 속 이재명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 '꿈틀'
그래픽=엠브레인퍼블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3위로 뛰어 오르며 지지도가 꿈틀대고 있다.

이 지사는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앞질러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24~25일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6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응답률 26.2%·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이 지사는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27.4%)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11.4%)에 이어 7.8%로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신천지 과천 본부에 대한 초강력 대치로 코로나19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선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 지사는 지난 25일 "제2의 대구 사태를 막기 위해 신천지 과천본부에 대해 긴급 강제조사에 들어 갈 것"을 지시하고 현장에 직접 뛰어 들어가 방역과 함께 신도 명단 확보에 적극 나섰다. 이 일이 알려지자 네티즌 사이에서는 '사이다 조치'라는 호응이 줄을 이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4.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0%), 오세훈 전 서울시장(2.6%),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2.3%), 박원순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2.2%) 등의 순으로 이 지사 뒤를 이었다.

한편 지지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태도유보층도 31.4%에 달했다.

이재명 지사는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전 여론조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은 물론이고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에게도 밀려 5위에 그쳤다.

그러나 2주만에 순위가 바뀐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윤석열 총장 이름이 오르내릴 기회가 크게 없었던 반면 이재명 지사는 상대적으로 언론 노출이 많았던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게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