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김해시 4월 가야문화축제 10월로 '연기'
자료사진=김해시

경남 김해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야문화권 대표 봄 축제인 가야문화축제를 가을 추향대제일로 연기한다고 최근 밝혔다.
 

가야문화축제는 가락국 시조 수로왕을 기리는 춘향대제에 맞춰 올해는 4월3~7일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향대제에 맞춰 10월29일부터 11월1일까지 열기로 했다. 

김수로왕을 기리는 제례는 매년 춘향대제(음력 3월15일)와 추향대제(음력 9월15일)로 나눠 두 번 지낸다. 

가야문화축제는 지역의 대표 축제로 매년 수많은 인파가 찾고 있다.

가야문화축제는 2020~2021년 경남도 지정 문화관광축제 우수축제로 선정돼 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