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MBC 스트레이트] 장모님의 검사 사위는 윤석열 검찰총장 '논란'
사진=MBC화면캡쳐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9일 방영한 '장모님과 검사사위' 프로그램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최모 씨는 안모 씨와 경기도 성남의 도촌동 땅에 공동으로 투자해 이익을 나누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최씨는 한 은행의 예금 잔고 증명서를 앞세워 추가 자금 마련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 예금 잔고 증명서는 가짜였고, 위조를 지시한 사람은 바로 최 씨였다. 최 씨는 윤석열 현 검찰총장의 장모이다. 사문서 위조혐의를 벗어나기 어려운 상황. 이런 사실은 재판이 열리는 법정에서 밝혀진 사실이었지만 어찌 된 일인지 검찰은 최 씨를 수사하지 않았다.

최씨는 '투자금을 두 배로 불려준다'는 말에 영리병원 설립 자금을 대 주기도 했다. 최 씨는 이 병원 의료재단의 공동이사장 자리도 맡았다. 하지만 영리병원 설립은 엄연한 의료법 위반 행위. 결국 이 병원은 2015년 당국에 적발돼 폐쇄됐다. 재단의 공동이사장인 구모 씨와 병원 운영자 등이 줄줄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오직 최 씨만은 처벌을 면했다. 공동 투자자들과의 분쟁 과정에서 최 씨만 법적 처벌을 면한 또 하나의 사례였다.

그런데 이처럼 '최 씨만 처벌을 피한 사례들은 더 있다'며 최 씨와 동업했던 투자자들의 제보가 <스트레이트>에 이어지고 있는 상황. 최 씨는 윤석열 현 검찰총장의 장모이다. 최 씨와 동업했던 투자자들은 최 씨가 사위를 의식해 조심하면서도 때로는 과시하는 듯한 언행을 했다고 증언했다.

이런 사례들은 과연 검찰의 부실 수사에 따른 것이었을까, 아니면 정말 검사 가족이 연루된 봐주기 수사의 결과였을까. 과연 윤석열 현 검찰총장은 이런 사실들을 몰랐던 걸까? <스트레이트>는 최 씨와 동업했다가 피해만 봤다는 투자자들의 증언을 통해 사건을 재구성해 방송했다.

이후 '스트레이트'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홈앤쇼핑 채널을 통해 특혜를 누렸다는 의혹과 김 회장 일가가 홈앤쇼핑의 주식을 취득한 과정에도 문제가 있다는 주장 등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서도 추적 보도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마리나 2020-03-12 01:19:25

    이슈를 그대로 내지 않고 재배치하는, 올리고 빼는 네이버를 움직이는 손은 누구?
    아래 열거하는 무리들과 한통속 한손>>공수처 기필코 필요
    신천지 압색, 마스크, 표창장, 뭐시 중헌지 모르는 언론,
    교육의 평등한 기회를 박탈하고 없는 과 만들어 장애인 딸내미 입학시킨 나경원,
    직무유기 선택수사 윤석열,
    법꾸라지 장모님,
    63억 자산가? 주식으로? 김건희,
    윤석열에게는 쿨하다는 이명박,
    여전히 답 없는 옥중에서 편지 대필? 503호,
    일본의 정당? 겐세이당 자한당,
    내로남불 미통당,
    높은 양반들은 군대도 거의 안간당   삭제

    • 나라사랑 2020-03-11 11:15:55

      그래서 공수처가 필요한가 봅니다.
      이번 총선에서 공수처를 지켜서 무소불위의 검찰을 견제하려면 어디에 소중한 한표를 행사해야할지 국민들은 잘 압니다.   삭제

      • 비바람 2020-03-10 22:29:04

        어제 스트레이트 보도가 충격적인데 그 다음날 기사는 거의 없음.
        검색해서 찾아봐야 간신히 관련 기사 몇 개 찾을 수 있음.
        특히 검찰출입 기레기 수십명은 전원 침묵.
        이런 썩을 기레기 넘들.   삭제

        • 바람처럼 2020-03-10 21:49:46

          윤석열 처 재산 63억 어디서 벌었지 ?
          이거 정밀조사 세밀하게 검사해야지요
          빈털터리애서
          무슨 짓을 했기에 63억 재산 형성 파헤쳐 봅시다
          윤석열 장모 시기친 돈이 여기에 있눈 거 아닌가요?   삭제

          • 동업자 2020-03-10 14:13:45

            '윤짜장과 장모이야기' 기사를 메인에서 빼버린 그 배후의 권력을 찾아내야 한다.
            윤짜장이냐? 나베냐?   삭제

            • 동업자 2020-03-10 14:10:16

              '검찰총장 친인척이라도 의혹이 있으면 당연히 수사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검사가 나오지 않는다면, 더이상 이땅에 썩어빠진 검찰은 필요없다. 즉각 검찰해체하라~!!   삭제

              • 김성곤 2020-03-10 12:58:54

                조국수사하듯해야지
                표창장위조는 압색을 수십번.
                누가봐도 당장구속감인 지 장모는 활개~
                나경원 수사도 뭉개고.
                지 장모사건 담당 판사는 나경원 남편.
                공수처로 가게 될듯. 1호로~
                그리고는 다 처벌되겠지~   삭제

                • 구속해라 2020-03-10 12:48:11

                  mbc 멋진데   삭제

                  • 그래서 그랬구나 2020-03-10 10:33:14

                    대한민국 2000여명 검사님들 중에
                    국민 찬스 사용하실 검사님들 안계신가요?

                    "mbc 제작진에 감사"   삭제

                    • 주정희 2020-03-10 09:58:36

                      "대한민국 검사가 2천명이 넘는다 이 중에서 검찰총장 친인척이라도 의혹이 있으면 당연히 수사받아야한다고 생각하는 검사가 있으면 연락바란다"
                      MBC 스트레이트'장모님과 검사사위' 취재팀-

                      이 멋진 말에 가슴 움틀대는 검사님 없으신가요?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