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WHO “코로나는 통제할 수 있는 역사상 최초의 팬데믹" 선언
사진=AP연합뉴스

WHO(세계보건기구)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결국 '팬데믹'을 선언했다.

판데믹 혹은 팬데믹(pandemic)은 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를 뜻하는 말로 세계보건기구(WHO)의 전염병 경보단계 중 최고 위험 등급을 의미한다.

9일(현지시간)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제 코로나19가 많은 나라에 발판을 마련했다”며 코로나19의 확산 범위를 경계했다.

그는 “100개국에서 보고한 코로나19 사례가 10만건을 넘어섰다”며 “많은 국가와 사람들에게서 그렇게 빠른 속도로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은 분명 괴로운 일”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이는 통제할 수 있는 역사상 최초의 팬데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라 전염병 경보단계를 1단계에서 6단계까지 나누는데 그중 최고 경고 단계인 6단계가 ‘팬데믹’이다.

지난 2009년 WHO는 ‘신종플루’ 인플루엔자 A(h4N1)에 대해서도 팬데믹 선언을 한 바 있다.

미국 CNN 방송도 이날 코로나19의 발병 상황을 ‘팬데믹’으로 부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사는게 참 힘들다 그지? 2020-03-11 02:36:37

    제목에 "통제할 수 있는" 좀 넣지 그래. 밥은 먹고 다니냐? 쯧쯧   삭제

    • 지민웅 2020-03-11 01:19:02

      낚시성 쓰레기 제목... 보도윤리는 개나 줘버렸네.   삭제

      • 기레기 2020-03-10 21:18:35

        기레기   삭제

        • 기자양반 2020-03-10 18:23:32

          기자양반, 제목을 역사상 최초의 판데믹이라고 븝아놨으면서 본문에 2009년에 신종플루로 판데믹을 선언한 바 있다는 건 뭔소리요? 기자가 돼서 자기 기사 검토는 하는 거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