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구로 콜센터 최초 감염원을 찾아라~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콜센터의 최초 감염원이 주목된다. 

최초 감염원을 찾아야 감염 범위를 특정하고 더이상의 확산을 막을 수 있지만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고 미궁에 빠졌다.

11일 방역당국은 구로구 코리아빌딩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해당 건물에 근무한 직원들과 방문객들을 상대로 방역활동을 펴는 한편 이 콜센터의 집단 감염을 일으킨 최초 감염원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 8일 발생한 첫 확진자는 6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최초 감염자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 직원 가운데 신천지 신도가 5명이 있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까지 각 자치구가 밝힌 확진자 동선을 보면 일부 직원이 2월 말에서 3월 초 사이 증상을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증상 후에도 계속 회사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돼 직원들이 장기간 감염원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콜센터 직원 가운데 마포구에 거주하는 53세 여성은 지난달 28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열흘이 지난 이달 10일에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28일 출근한 후 이달 5∼6일에 다시 정상 출근했다. 나머지 기간에는 인근 병원과 약국 등을 방문하거나 자택에서 쉬었다.

양천구에 거주하는 48세 여성 직원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증상이 처음 나타났지만, 확진 판정을 받은 이달 10일 전까지 일상생활을 이어갔다.

관악구에 사는 52세 여성 직원도 지난달 29일 증상이 있었지만 출근해 주말 근무를 했고 2∼6일에도 정상 출근했다. 이 여성 역시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로구에 거주하는 51세 여직원은 지난 2일 근무 중 열을 느껴 점심 전에 병원을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3일에는 아침에 못 일어날 정도였지만 오후에 출근해 근무했다. 직원들이 적어도 일주일 이상 바이러스에 노출되면서 자연히 감염자도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오전까지 확진자가 발생한 11층 콜센터 직원 207명 가운데 37%에 해당하는 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역학 조사 결과 증상 발현 시점이 당겨지자 서울시는 콜센터가 있는 코리아빌딩 방문객 중 조사 대상 범위를 3월 3∼8일 방문자에서 지난달 24일∼3월 8일 방문자로 넓혔다.

서울시는 이날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2월 24일에서 3월 8일까지 코리아빌딩 방문자 중 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