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전북도, 교회 주일예배 자제 거듭 호소…코로나19 차단 총력전행정․정무부지사 등 도 지휘부 100개 교회에 직접 연락

전라북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대형교회에 주일예배 자제를 거듭 호소했다.

전북도는 코로나19 확산에 중대 분수령을 맞아 도내 100개 주요교회에 두 부지사를 비롯한 실국장들이 직접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큰 기존 대면 방식의 주일예배 자제 등을 요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요청은 코로나19 집단감염 경로를 차단하기 위한 송하진 도지사의 특별지시에 따른 것으로, 지난 6일 호소문을 통해 종교행사 자제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할 것을 요청한 지 닷새 만이다.

도 지휘부는 지난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도내 성인 신도수 300명 이상인 교회 100여곳에 직접 전화 연락을 통해 대면 방식의 주일예배 자제는 물론 마스크 착용과 예배 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소독제 비치와 방역 철저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이미 많은 교회가 지난 주일예배를 영상이나 가정 예배로 대체한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금주 주일예배를 비롯한 종교행사를 당분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도의 이런 노력에 시군도 힘을 보탰다. 시군은 3천1백여개의 교회에 공무원들이 현장방문이나 전화 연락을 통해 종교행사 자제 및 감염예방 수칙 준수 등을 당부했다.

한편, 원불교에서는 지난 8일까지 중단했던 정기법회 휴회를 오는 22일까지 연장했으며, 불교계에서도 이번 달 31일까지 법회, 모임, 산중기도를 모두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천주교도 지난 11일까지 중지했던 미사에 추가지침을 통해 22일까지 미사 및 모임 중단을 확정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여전히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고, 최근에는 콜센터 등 소규모 집단감염 추세 국면에 있어 대면 방식의 주일예배 등 종교집회 자제가 필요하다”며 “교회를 비롯한 도내 종교계가 한마음으로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