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남원시, 문체부‘계획공모형 지역관광자원개발 사업’공모 선정

남원시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0년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사업’ 공모에 ‘남원관광지 RE-PLUS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2024년까지 총 5년 동안 남원시 어현동 소재 남원관광지 일원에 미디어아트 전시시설을 설치하고, 상설 공연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투입예산은 국비 100억, 도비 30억, 시비 100억을 포함하여 총 230억원이다.

사업계획을 구체적으로 보면, 대표적인 핵심인프라 사업으로 남원 켄싱턴리조트 옆 구)비사벌콘도 유휴부지 지하공간을 재생하여 남원의 스토리를 IT와 융합한 몰입형 미디어 아트 전시시설과 지상 1층에는 시민쉼터 및 편의공간과 옥상 꽃빛정원을 조성한다.

또한, 사랑의 광장에는 남원의 랜드마크가 될 사랑의 종 설치사업을 추진하고, 민간개발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남원관광지 모노레일 주변에는 테마별, 이벤트성 랜드마크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여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남원의 대표적인 마당극으로 ‘달빛전설’이라는 상설공연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하고, 남원관광지 연계코스개발, 광한루원과 남원관광지를 연결하는 전기차 운행, 관광브랜드 개발, 온∙오프라인 홍보 마케팅 등도 추진된다.

남원시는 사업추진 이전 문화체육관광부 컨설팅을 통해 연내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 완료하고, 2024년까지 핵심 및 인프라 사업을 완료한 뒤 2025년부터 관광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트렌드의 변화와 시설의 노후화로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남원관광지 공간을 재생∙재창조하여 남원관광지와 인접한 함파우 유원지, 광한루원과의 관광 연계성이 극대화 될 것이며 남원 관광의 차별화와 매력도가 증진될 것’이며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