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코로가가 덮친 우울한 봄 "축제는 취소되도 관광객은 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확산돼 봄 축제가 대거 취소됐는데도 봄꽃이 만개한 관광지에는 수많은 상춘객이 몰리면서 눈길을 끈다.

특히 밀폐된 실내 공간보다는 탁 트인 실외를 선호하는 경향이 퍼지먼서 오히려 축제장마다 관광객이 몰리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전남도와 시군 지자체 등에 따르면 이달 6~15일 열릴 예정이었던 광양매화축제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일찍 취소가 결정됐는데도 매화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지난 주말(14~15일)에만 8만9천여명이 몰려들었다.

개화 시기 광양시 다압면 매화마을 찾은 인파는 지금까지 총 31만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돼 축제 개최 때에 버금가는 인파들이 다녀갔다.

광양시는 혹시나 모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에 나섰지만 수많은 인파로 역부족인 상황이다.

광양 매화마을뿐만 아니라 봄꽃 축제가 열렸던 구례 산수유마을 등도 마찬가지이다.

봄꽃이 만개하는 4월과 5월 날씨가 화창한 날이 많아지면 신안 임자도 튤립, 영암과 보성 벚꽃, 일림산 철쭉, 득량만 보리, 여수영취산진달래, 진도 신비의 바닷길 등도 관련 축제는 취소됐지만, 나들이 인파는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역 시군 지자체는 몰려드는 외부 인파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해당 지자체들은 관광지 현장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대인 소독기·적외선 소독기·드론 방역 등을 계획하면서 코로나19의 지역 유입 차단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상춘객은 여전하지만, 지역경제 효과는 거의 없다시피 한 점도 지자체의 고민거리다. 관광지는 방문객들로 북적이지만, 실내 공간을 꺼려하는 추세로 주변 식당 등은 대부분 한산하다.

전남도 관계자는 "매화마을에 가보면 사람들은 적지 않지만 지역 식당가 이용객은 찾아보기 힘들다"며 "실내에 들어가는 것을 기피해 꽃구경만 하고 가거나 음식물을 미리 준비해서 먹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