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WHO 사무총장 "젊은이들도 코로나 19 걸릴수 있다" 경고
/사진=AF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젊은이들도 얼마든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고 병을 전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을 통해 “오늘 나는 젊은이들에게 전할 말이 있다”며 “당신들은 ‘천하무적(invincible)’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노인이 가장 큰 타격을 받지만 코로나19는 젊은 사람들도 살려주지 않는다”면서 “당신을 몇 주 동안 병원에 입원하게 할 수 있고, 심지어 당신을 숨지게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최근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내린 외출ㆍ모임 자제령이 젊은 세대의 비협조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는 점을 겨냥한 것이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아프지 않더라도 당신이 어디를 가느냐에 대한 선택이 다른 사람의 삶과 죽음을 가를 수 있다”며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날 WHO에 보고된 전 세계 확진자 수가 21만명, 사망자는 9,000명이 넘었다며 “매일 코로나19가 새롭고 비극적인 이정표에 도달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잇단 친중(親中) 행보로 도마에 올랐던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날도 중국이 세계에 희망을 주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전날 중국 우한에서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아무리 엄중한 상황이라도 돌아갈 희망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코로나19를 밀어낸 도시와 국가의 경험은 다른 나라에 희망과 용기를 준다”고 거듭 중국의 방역대책을 치켜세웠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