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하룻새 793명 "시신 묻을 묘지가 없다"
시신 운반을 위해 동원된 이탈리아 군용차량/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폭증해 시신 묻을 묘지가 부족한 실정이다. 

외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1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전날 대비 793명(19.6%↑) 급증해 누적 사망자 수가 4천82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 수도 6천557명(13.9%)이나 증가한 5만3천578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6천명대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며, 중국(8만1천8명)의 66%까지 올라왔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도 전날보다 0.5%포인트 상승해 9.0%까지 다다라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1.16%)의 9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6천72명)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4만2천681명이다. 이 가운데 2천857명은 중증 환자로 분류된다. 전날보다 202명 늘었다.

전국 20개 주 가운데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롬바르디아의 누적 확진자 수가 2만5천515명으로 가장 많다. 전체 47.6% 비중이다. 롬바르디아의 누적 사망자도 3천95명으로 이탈리아 전체 64.1%에 달한다.

이에 따라 롬바르디아에선 시신 묻을 묘지가 부족한 실정이다. 롬바르디아 내에서도 이탈리아 경제·금융 중심지인 밀라노와 브레시아, 베라가모 등이 최악의 상황을 겪는 지역으로 꼽힌다.

피해가 극심한 베르가모에서는 시신을 운송하기 위해 이탈리아 군용 차량이 동원됐고 이들은 묘지 공간이 부족해지자 일부 사망자의 관을 여타 지역으로 옮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계치에 도달한 롬바르디아 의료체계의 압박도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롬바르디아 외에 에밀리아-로마냐(6천705명), 베네토(4천617명), 피에몬테(3천752명) 등 북부 지역 주들과 마르케(2천153명), 토스카나(2천12명), 리구리아(1천436명) 등의 누적 확진자 규모가 크다.

수도 로마가 속한 라치오도 누적 확진자가 1천190명으로 전날 대비 182명(18.1%↑) 늘었다. 로마에서만 215명의 감염자가 추가 확인됐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