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경수의 이색 제안 '가을 신학기제' 먹힐까?
사진=경남도 제공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개학 연기가 길어지자 '가을 신학기제'를 제안했다.

김 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일 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학교 개학이 계속 연기되는 바람에 학부모들께서 걱정이 많다. 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는 역발상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우리처럼 3월에 개학하는 나라는 OECD 국가 중에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일본과 호주밖에 없다"며 "지난 정부에서 여러 차례 검토했으나 여러가지 현실적인 문제로 번번이 좌절됐다"고 지적 했다. 

그러면서 "긴 여름방학 기간 동안 새학년을 위한 충분한 준비시간도 가지고 지금처럼 애매한 2월 봄방학 문제도 해결하고 다른 선진국과 학기가 일치되니 교류하거나 유학을 준비하기도 당연히 좋아지게 된다"며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검토만 하고 책상 서랍 속에 들어가 있던 정책을 이번 기회에 본격 검토해 매년 단계적으로 조금씩 늦춰서 2-3년에 걸쳐 9월 학기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정부에서 검토할 때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코로나19가 한 풀 꺾이는대로 교육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공론화를 거쳐 추진 여부를 정하면 좋겠다"며 "세상 일은 늘 양면이 있기 마련이다. '위기'란 단어 자체가 위험과 기회가 합쳐져 있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