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집단면역 60%되면 코로나19 종식..백신개발 1년 걸려"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지적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전으로 가면서 국내에서 '집단면역'(herd immunity) 형성을 유도하는 것이 해법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은 현재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감염병은 궁극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돼야 종식되지만, 집단면역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방역정책을 끌고 갈 수 있을 지 불확실하다고 말한다.

24일 의료계는 코로나19는 국민 대다수가 면역력을 가져야 종식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서는 집단면역을 가져야 하는 기준이 전체의 60% 수준이 돼야 한다고 봤다.

집단면역은 한 인구집단 중에 특정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을 가진 사람이 많을 때 그 질환에 대한 전체 인구집단의 저항력이 향상되는 것을 말한다.

전파력이 높은 감염병일수록 면역력을 갖는 인구가 많아야 집단면역이 형성된다. 공기로 전파되는 홍역의 경우 인구의 95%가 면역력을 갖춰야 집단면역이 생긴다고 본다.

면역력을 갖추기 위한 가장 대표적인 방법은 '예방접종'이다. 정부가 독감, 홍역 등 감염병의 예방접종을 권고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하지만 코로나19는 백신이 없고, 개발까지 1년은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예방접종 없이 면역력을 획득하려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나아야 한다. 우리 몸은 병원체가 들어오면 이에 맞서 싸우기 위해 항체를 만든다. 항체가 병원체를 몰아내는 게 '자연치유'다. 예방접종은 병에 걸리기 전 이 항체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결국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되게 하려면 감염이 확산하도록 방치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어떤 방역정책을 쓰느냐에 따라 사회가 치를 대가에도 차이가 생긴다.

방역을 느슨하게 하면 감염이 확산해 집단면역은 빨리 생기겠지만, 코로나19 초기 중국이나 현재 유럽처럼 많은 사망자 발생을 감수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의료시스템이 제 기능을 할 수 있을 정도로 환자가 발생하는 수준으로 유행을 통제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 과정에서 사회가 서서히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원석 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집단면역이 형성되려면 많은 사람이 걸려야 하는데 고위험군의 경우 사망이 속출할 수 있다"며 "큰 유행이 몰아치면 그만큼 종식이 빨리 되겠지만 이런 방역대책을 택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신 모든 환자가 제대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수준으로 조금씩 나오도록 유행을 통제하는 접근이 필요하다"며 "유행 기간은 길어지겠지만, 피해가 최소화되고 이 과정에서 백신, 치료제의 개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기석 한림대의대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 역시 "코로나19는 결국 대부분이 감염돼야 끝난다"며 "하지만 대구·경북, 이탈리아처럼 한 번에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비극은 피하도록 방역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