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조주빈 첫 얼굴 공개..."통통한 앳된 얼굴" 시민들 '경악'
사진=연합뉴스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 등의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가 언론에 처음 얼굴이 공개됐다.  
 
조씨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면서 구속이후 처음으로 포토라인에 섰다.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조씨는 목에 보호대를 차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얼굴을 드러낸 채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조씨의 이날 공개된 얼굴은 아직 나이가 어린 25살의 통통한 볼 살을 가진 앳된 얼굴이라 그런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으리라고는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였다.
 
이어 조씨는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말이 피해자들에게 한 말인지 경찰서 등 수사기관에 한 말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또한 조씨가 어떤 맥락에서 손석희, 윤장현, 김웅 기자의 실명을 언급했는지 더 이상의 설명을 하지 않아 그 배경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전날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씨의 범행이 악질적·반복적이라고 판단,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성범죄자로서는 처음으로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조씨는 이날 취재진의 ‘음란물 유포 혐의를 인정하느냐’ ‘살해모의 혐의의 인정하느냐’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 없느냐’ ‘미성년자에게 죄책감을 안느끼냐’ 등의 다양한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차에 올랐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날 청와대 SNS를 통해 'n번방' 운영자와 가입자의 신상 공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답변하면서 조주빈이 속한 ‘박사방’을 시작으로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운영자 외에도 조력자, 영상 제작자, 성착취물 영상을 소지·유포한 자 등 가담자 전원에 대해 경찰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투입해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