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울산/경남
동해선 부산 원동역, 오는 28일 개통된다

부산시는 최근 오는 28일 동해선(부산-울산간 비수도권 최초의 복선 전철)의 부산 원동역이 계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통식은 하루 앞 선 27일 오전 11시 원동역사에서 열린다.

개통식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하여 주민 초청 없이 오거돈 시장을 비롯하여 이진복 국회의원, 윤준호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들만 초청하여 최대한 간소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원동역은 안락역과 재송역 사이의 수영강 위에 역사와 승강장, 선상 연결통로 등이 건립되는 선상 역사로 부산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 간 공사 위ㆍ수탁 협약을 통해 지난 2017년 7월 공사착공을 시작으로 시비 270억원을 들여 2년 9개월의 공사 끝에 완공을 앞두고 있다.

부산 원동역의 개통으로 동해선의 정차역은 현재 14개에서 15개로 늘어나게 된다. 

한편, 역사 부설주차장은 주변 아파트의 민원과 코로나19로 인한 공기 연장 등으로 4월말까지 준공일이 늦춰지게 되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 원동역이 시민과 약속한 3월말 개통이 가능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그 동안 원동역 인근 2만여 주거 단지가 도시철도 이용 사각지대에 있었으나 이번 개통으로 대중교통의 편익 증진, 인근 도심교통난 완화, 역 간 접근성 향상 등으로 지역발전에 큰 발전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해선 부산 원동역사 조감도/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