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지원에 정부가 나선다

세계각국에서 최근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요청이 쇄도하면서 정부가 수출지원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진단도구(키트) 수출지원 방안으로 검체 보유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간 연결(매칭) 서비스를 26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현재 기업들이 임상의료기관을 개별적으로 섭외하고 있어 진단키트 유효성 검증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 차원의 체계적 매칭을 통해 보다 수월한 제품 성능 평가가 이루어지고 이를 기반으로 수출허가를 신속히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간 매칭 서비스는 보건복지부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진행된다.

이 매칭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기업은 전화 또는 인터넷 누리집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센터에서는 검체를 보유한 의료기관과 연계하게 된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이번 매칭 서비스 시행으로 우리나라 기업의 진단키트 수출 증가 및 성능 향상 등 검사방식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