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미국 뉴욕, 뉴저지 코로나19 새로운 진앙지되나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사진=AF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에서 중국을 제치고 전세계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뉴욕주가 새로운 진앙지로 떠오르고 있다.

외신보도에 따르면 뉴욕주는 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현지시간) 3만7천258명에 달해 미국 내 확진자 8만명중 절반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한다.

사망자 수도 전날의 285명에서 385명으로 100명이나 급증했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로는 뉴욕주의 확진자는 이보다 많은 3만7천802명이다.

뉴욕주는 그간 코로나19 확산을 주도하던 워싱턴주와 캘리포니아주를 지난 15일께부터 제치고 미국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 '최다' 주가 됐다.

뉴욕주의 확진자는 지난 5일 13명에 불과했지만 12일 328명, 19일 5천200명으로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뉴욕주 내에서는 '경제 수도' 뉴욕시가 확진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밝힌 집계에 따르면 3만7천258명의 확진자 가운데 뉴욕시 확진자 수가 57%인 2만1천393명을 차지한다.

이처럼 뉴욕시를 비롯해 뉴욕주가 새로운 진앙지로 부각된 것은 이 지역의 높은 인구밀도가 결정적인 요인으로 지적된다.

뉴욕주는 미국 내 어느 도시보다 인구 밀집도가 높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주는 1제곱마일당 2만8천명이 거주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1만7천명이다.

뉴욕주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이고 과감한 조치들을 해왔지만,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 10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에 있는 뉴로셸의 한 유대교회당을 중심으로 반경 1마일(1.6㎞)을 집중 억제지역, 이른바 '봉쇄 존'으로 설정했다. 당시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와 뉴로셸 지역이 뉴욕주 전체 확진자 가운데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었던 상황이다.

봉쇄존 내의 학교와 커뮤니티 센터, 예배를 보는 종교시설 등을 2주간 폐쇄했다. 또 현지에 주 방위군을 투입해 시설에 대한 소독작업을 벌였다.

뉴욕주는 22일부터는 주민들에게 외출 금지를 권고하는 한편 '비필수'(nonessential) 사업장에 100% 재택근무를 하도록 하고 규모와 관계없이 각종 모임을 금지하는 등 고강도 대책을 내놨다.

브로드웨이를 포함한 각종 공연시설도 사실상 봉쇄됐으며, 식당과 바(주점)에 대해서도 테이크아웃(포장음식)과 배달을 제외한 영업을 금지했다. 인근 뉴저지주, 코네티컷주와 공조해 야간 통행 금지도 권고하고 있다.

뉴욕주에서 코로나19 확산세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 24일 향후 2∼3주 후에 정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산세가 향후 45일, 오는 5월 1일께 정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던 것에서 정점 시기를 앞당긴 것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당초 추산보다 정점(코로나 확진 최고치)이 더 높고, 더 빨리 올 것"이라면서 "이는 나쁜 조합"이라고 우려했다.

뉴욕주는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의료 시스템 붕괴를 우려하고 있다. 뉴욕주는 14만개의 병상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나 기존 병상은 5만3천개에 불과하다. 맨해튼의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 1천병상 규모의 임시 시설을 구축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뉴욕주는 기존 병원의 수용 능력을 최소 50% 이상 늘릴 것을 지시했으며, 학교 기숙사나 호텔 등을 임시병동으로 활용할 계획도 추진 중이다.

인공호흡기 부족도 빚어지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최근 최대 도전은 인공호흡기(부족)"라면서 "3만개가 필요한데, 기존 보유 중이던 것이 4천개이고 연방정부가 4천개를 지원했다. 주가 7천개를 구매했고 여전히 '쇼핑' 중"이라고 말했다. 필요 수량의 절반 이상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뉴욕주는 급기야 이날 인공호흡기 장비를 환자 두 명이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뉴욕주와 생활권이 상당 부분 겹치는 인근 뉴저지주도 확산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뉴저지주 역시 워싱턴주와 캘리포니아주를 제치고 미국 내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주가 됐다.

뉴저지주의 확진자는 전날 4천402명에서 2천500명 가까이 늘어난 6천876명으로 급증했다. 사망자도 하루 만에 19명이 늘어난 81명을 기록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