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충청의미래당 박석우 대표최고위원, 고 김종필 총리 묘소 참배

"충청이 뿔났다! 충청아 깨어나라! 충청아 일어나라!"

4.15 총선 대장정이 시작됐다.

충청의미래당(대표최고위원 박석우) 핵심 당직자들이 2일 오전 충남 부여군 외산면 반교리에 있는 故 김종필 자민련 총재 묘소를 참배했다.

충청의미래당 핵심 당직자들이 고 김종필 자민련 총재 묘소 참배후 기자회견 모습(사진=충청의 미래당 제공)

이들은 지난 8년동안 800만 충청인을 대변하는 정당이 없었기 때문에 각종 국책사업과 중요 정부 인사에 불이익을 받았던 정치공백을 메우고, 양 진영으로 나눠 정쟁만을 일삼아 온 정치권을 대통합시키기 위한 충정으로 묘소를 참배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석우 충청의미래당 대표최고위원은 지난 1986년 전두환 정권의 4.13호헌에 맞서 김종필 총재와 창당을 결행한 배경을 설명했다.

박 위원은 "전두환 군부정권을 종식시키고 헌정을 바로 세워 민주주의를 정상궤도로 올려놓기 위한 결연한 마음으로 신 민주공화당을 창당했었다"며 "2020년 새로운 정치 결사체인 충청의미래당 창당 역시 아마추어 정권을 물리치고 진영논리에 매몰된 거대 기득권 양당세력으로는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이끄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라고고 창당 배경을 피력했다.

앞으로 충청의미래당은 평생 화합과 상생의 정치를 펼치신 김 총재의 유지를 받들어 충청을 중심으로 대통합정치를 선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시했다.

충청의미래당의 박석우 대표는 오는 4일부터 충청의 구석구석을 발로 직접 찾아가는 선거홍보 일정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