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한국산 방역용품 '인기 폭발'..진단키트 손소독제 등 수출 급증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한국산 방역용품의 인기가 절정에 달하고 있다.

한국이 코로나19 방역 모범사례로 주목받으면서 '방역 한류' 바람이 일자 이와 관련된 손소독제, 진단키트, 손세정제 등의 수출이 급증한 것이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3월 손소독제 수출액은 569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04.1%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이달 수출액은 지난해 손소독제 연간 수출액 678만달러의 83.9%에 달한다. 코로나 확산이 본격화한 2∼3월 두달새 전년 동기 대비 12배 가까이 늘어났다.

코로나19 등 진단키트 수출액도 4천865만달러로 지난해 3월보다 117.1% 늘었다. 지난해 진단키트 총수출액은 2억1천663만달러로 전년보다 45.0% 감소하며 거의 반토막이 났지만, 올해 들어 1월 18.0%, 2월 50.7%, 3월 117.1% 등 매월 오름폭이 두배 이상 확대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는 지난달 25일 현재 총 47개국에 이른다.

손세정제 수출 증가율 역시 1월 10.2%에서 2월 104.7%, 3월 81.4%로 급등했다. 세안용품도 68.9%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들 코로나 관련 용품의 수출이 '방역 한류' 바람을 타고 크게 늘면서 수출 실적의 악화를 막는데도 일조했다.

전체적으로 3월 수출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급격히 위축될 것으로 우려됐으나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하는데 그치며 선방한 것으로 평가됐다.

반면에 1∼2월 수출이 폭증했던 마스크는 이달에는 해외로 나간 물량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마스크는 기타 방직용 제품과 함께 묶이기 때문에 별도 수출액이 집계되지는 않았지만, 2월 26일 정부가 수출제한조치를 취하면서 수출이 사실상 이뤄지지 않았다고 정부와 업계는 전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