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허경영 긴급생계지원금 1억원 지급 주장 '정치권 파장'
사진=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국민당 1억원씩, 일시불 지급”을 주장하자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7일 여야가 전 국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을 4·15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의 최대 공약으로 꺼내자 "대부분 정당들이 국가혁명배당금당을 닮아간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여야의 재난지원금 지급 공약에 강한 우려를 표시했다.

당초 기획재정부는 소득 하위 50%에 대해 1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방침을 세웠다가 더불어민주당은 지급대상을 소득 하위 70%로 확대했다. 미래통합당도 이에 질세라 소득과 재산을 따지지도 않고 개인당 50만원씩 4인 기준 200만원씩 주자고 한술 더 떳다. 

유 의원은 여야의 이러한 공약은 "이건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국가가 쓸 수 있는 돈은 세금과 국채발행으로 마련한 부채뿐"이라며 "이 돈은 정부나 정당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코로나 경제공황이 얼마나 오래 갈 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아무리 급해도 원칙을 세워서 한정된 재원을 사용해야 한다"며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앞서 허경영 대표는 6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제의 파이를 키우고 한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금을 만 18세 이상 모든 국민들에게 1억원씩 일시불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 대표의 국가혁명배당금당은 공약사항으로 ‘결혼 수당 1억원, 출산시 5,000만원, 노인에겐 월 150만원’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용용이 2020-04-11 17:28:18

    1억 가능하다 오히려 경제회복이 된다 이동영상보고 배웠으면 한다. https://youtu.be/rc0_tymm8LE
    이방법을 방송사에서 방송하지 않는 이유를 생각하는데 이는 가계부채탕감은 물론 다시 경제를 살릴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삭제

    • 유권자 2020-04-07 16:06:59

      허경영 33혁명공약에 18세국민에게 매월 배당금 150만원, 긴금재난생계지원금 1억 등은 재원조달 계획이 논리적으로 수립되어 있는 공약이라서 허경영강영 유튜브를 보시면 이해가 갑니다.   삭제

      • 시스 2020-04-07 13:05:34

        // 주는당과 안주는당과의 싸움이다... 국민은 주는것을 기다리고 있다... //
        // 표풀리즘...!! 그런말은 어디서 주워들었는가.... 지금시국이 어떤가... //
        // 문닫은 상가와 굶어가는 저소득층을 보고 말해야 한다...................... //
        // 그돈을 놔둔다고 적금드는것 아니다.... 도둑놈들이 다써버린다.....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