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남원시, 1500년 전 가야 기문국의 정체성 확보- 아영면 가야고분 유물을 형상화한 마을 표지석 설치

남원시 아영면사무소(면장 김광채)는 문재인정부 국정과제중 하나인 가야문화의 지역 정체성 확보를 위한 사업에 나섰다.

그 첫 번째 시책으로 1500년 전 가야의 실체가 보이는 청계고분과 두락고분에서 출토된 유물을 형상화한 마을 표지석을 설치했다.

아영면의 청계리와 두락리에는 1500년 전 가야시대의 고분군이 집성되어 있고 최근 발굴된 고분에서는 수레바퀴형토기와 청동거울이 출토되었다.

김광채 아영면장은 가야 기문국이라는 지역 정체성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주민들의 자존감을 높이며 고을 사랑의 마중물이 될 가야고분 출토유물을 활용한 마을 표지석 사업을 실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에 설치된 마을 표지석은 청계고분마을과 두락고분마을 월산리고분마을 그리고 가야 기문국 옛터마을인 소재지 마을이다.

표지석은 기초석과 몸체 그리고 머리석으로 구성되었으며 수레바퀴 토기와 청동거울의 형상을 도입하고 1500년 동안 이어온 역사적 공간의 의미를 몸체와 기초석의 크기에 도입했다.

기초석의 가로에는 1500년의 시간을 담고 세로에는 가야 기문국의 터전 공간을 들였다. 또한 몸체의 비정형사각석은 가야 기문국 사람들이 가졌던 철의 심장을 표현하였고 수레바퀴에 노랑색을 칠해 황토 길을 질주하는 가야 기문국 선조들의 역동성을 나타냈다.

청동거울의 표지석에는 파란색을 넣어 하늘 너머 세상까지 고을이 자손만대 영원하게 퍼져가라는 조상들의 염원을 담아냈다.

아영면은 이후 연계시책으로 마을의 오래된 지명과 골목등을 담아낸 마을 지도 그리기 사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