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미국 플로리다주 해변 재개장 논란

 

사진=AP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아직 잡히지 않은 가운데 일부 해변의 재개장을 허용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더힐과 워싱턴포스트(WP)는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의 해변 재개장 발표이후 하루 만에 잭슨빌의 해변가에 수백명의 인파가 몰려들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무시하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해변으로 모여들어 수영과 서핑을 즐겼으며, 저녁 시간까지 해변에 머물렀다.

온라인에서는 즉각 '플로리다 멍청이들'(#FloridaMorons)이라는 해시태그 단 게시글이 쏟아지는 등 이들을 조롱하는 사진과 영상이 퍼져 비난 여론이 일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폐쇄했던 해변의 재개방 여부를 지역 자치장의 재량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캘리포니아주 해변에서 조깅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건강을 위해 주민들이 야외에서 운동하는 것을 장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근 지역들도 잭슨빌을 따라 해변을 차례로 재개장할 전망이다.

해변 관광지로 유명한 세인트오거스틴이 위치한 세인트존스 카운티도 오전 6시부터 정오까지 해변을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같은 날 플로리다주 내 잭슨빌의 래니 커리 시장은 지정된 시간에, 수건이나 의자 지참을 금지하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등의 조건으로 듀발 카운티의 해변을 재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커리 시장은 "이번 조치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시작이 될 수 있다"면서 "당신의 이웃뿐만 아니라 당신의 안전을 위해 지침을 잘 따라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WP는 해변을 개방한 이날 플로리다주가 일일 최다 사망자(58명)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앞서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머물렀던 10여명의 대학생이 텍사스주와 위스콘신주의 집으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플로리다주는 미국내에서 가장 늦게 자택 대피령을 내린 지역 중 하나로 이날 기준으로 2만5천여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사망자는 740명으로 전해졌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코로나 음모론 푸틴이 배후...사실일까? icon“코로나 극복하자” 완주군 간부 공무원 급여 기부 icon남원시, 코로나 사태로 지친 심신 치유하세요~ icon수출전선에 '코로나 충격'...무역금융 36조원+α 투입 icon부천시, 프리랜서 등 '코로나 사각지대' 근로자도 생활지원 icon나도 코로나 스트레스 걸렸을까? icon정세균 총리 "온라인 개학, 전인미답의 길…코로나 이후도 걱정해야" icon'통 커진' 서울시, 3천만원 걸고 '코로나 19 극복·응원 사례' 공모전 iconWSJ, "정은경 등 보건당국 책임자 코로나 방역의 진짜 영웅" 극찬 icon일본 도쿄 '뉴욕' 따라 가나?.."코로나 확진자 2배 증가" icon국내 첫 의료진 코로나 사망…대구 60세 내과의사 icon'한국식 코로나 대응전략' 세계 표준되나 icon[코로나 극복용 풍경 사진] 담양 용마루길, 코로나19로 답답해진 마음 뻥 뚫리는 풍경 icon나도 코로나 블루(우울증) 걸렸을까? icon코로나 진단키트 미국에 수출한다.."잠정승인 3곳" icon코로나 감염 51개국 한국산 진단키트·마스크 "러브콜" icon코로나 팬데믹에 미국 경제 '셧다운' 위기 icon미국 코로나 확진자 2만명 돌파...세계 4위 '도약' icon사회적 거리두기 어린이날까지 연장…"일부 제한 완화" icon[세계 코로나19 확산 현황] 미국 확진자수 사망자 수 '세계 1위' 계속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