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금산과 목포서 진도 2규모 지진 두차례 발생 '긴장'
 

 

28일 낮 12시6분53초 충남 금산군 북서쪽 8km 지역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해 사람들을 긴장시켰다.

또 12시52분1초에는 전남 목포시 남쪽 17km 해역에서 규모 2.1의 지진이 났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먼저 충남 금산 북서쪽 지진의 진앙은 북위 36.16도, 동경 127.43도다. 지진 발생 깊이는 10km로 관측됐다. 계기 진도상 최대 진도는 대전, 전북, 충남, 충북에서 2를 기록했다.

이어 전남 목포시 남쪽에서 발생한 지진의 진앙은 북위 34.66도, 동경 126.41도다. 지진 발생 깊이는 22km이다.

진도 2 규모의 지진은 조용한 상태에 있거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다.

한편 해역을 제외한 충남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것은 지난 2018년 10월17일 규모 2 지진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이번 지진과 관련,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