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코로나19 청정지역 전북, 드라이브 코스 가볼까

전북도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국민의 피로감을 덜어주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청정전북 자동차 드라이브 여행코스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 이후, 4월 27일 18번째 감염자가 발생한 이래 5월 4일 현재까지 더 이상 지역감염이 확산되지 않음에 따라, 전북도가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천혜의 자연환경 등으로 청정지역인 것이 다시 한번 증명되었다.

 

답답할 땐 역시 자동차 드라이브가 딱 좋아

여기에 2006년 국토해양부가 발표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과 ‘자동차 여행블로거’들이 추천하는 드라이브 코스가 있다.

호남정맥 줄기에서 떨어져 나와 우뚝 멈춰선 부안 변산, 변산반도 해안길은 국토부의‘환상적인 드라이브 코스 전국 베스트 10’에 손꼽힐 만큼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코스이다. 군산 새만금 방조제에서 변산으로 들어서면 새만금홍보전시관을 거치면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진서면 곰소리(34.1㎞)간 최고의 코스를 만날 수 있다. 주변에는 내소사와 채석강, 사랑의 낙조공원과 변산 해수욕장 등이 자리잡고 있어 드라이브 여행의 참맛을 볼 수 있다.

환상의 낭만 드라이브 옥정호도 있다. 임실군에서 정읍시까지 이어진 옥정호는 환상의 낭만드라이브 코스로 국도 30호선과 지방도 749호로 총 32㎞로 가을에는 구절초 축제도 볼 수 있다. 길 옆으로 펼쳐진 호수에는 은빛 물결이 일렁이고 주위엔 푸르른 나무들이 빼곡하고 호수 안에는 보기 좋은 작은 섬들도 있다.

또 산골짜기를 지날 때는 삐뚤삐뚤한 다랑이 논을 볼 수 있어 옛 시골 정감을 느낄 수 있다.

진안에는 용담호를 순환하는 드라이브 코스가 있다. 용담호는 전라북도 진안군 용담면 월계리(月溪里)의 금강 상류에 있는 다목적댐이 건설되면서 생긴 인공 호수이다.

정천면-용담면-본 댐으로 이어지는 도로는 호수의 경관과 어울려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로 여겨지며, 상전면-안천면-본 댐으로 이어지는 코스도 이에 못지 않다. 용담호 주변의 이설 도로는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로 여겨지는데, 진안읍 운산리에서 30번 국도, 그리고 795번 지방국도를 타고 호수를 한바퀴 돌면서 가는 코스가 좋다.

호반도로를 따라 가다보면 월포리 호수 주변으로 드라마 <이 죽일놈의 사랑>, 정천면 장승마을은 영화 드라마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내 딸 서영이>, <주홍글씨>가 촬영되었던 장소들도 볼 수 있다.

전국 자동차 드라이버들이 자주 찾는 곳으로 용담댐 물문화관, 환경조각공원 등을 함께 볼 수 있으며, 겨울철은 물안개가 환상적이다.

담양군의 메타세쿼이아도 유명하지만 전북 순창의 메타세쿼이아 길도 가족, 연인과 함께 드라이브 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순창읍에서 담양 광주 방면 국도 792번으로 5분 정도를 달리면 강천산과 고추장 민속 마을의 갈림길을 만나게 된다. 강천산 방면으로 접어들면 약 800m가량 이어지는 아름드리 메타세쿼이아 길을 만나게 된다.

메타세쿼이아 길은 5월 이면 연두색 나뭇잎들로 인해 하늘이 보이지 않아 마치 나무 터널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나무그림자 때문에 항상 그늘이 생겨 청명함을 즐길 수 있다. 도로 중간에 포토존이 있어 멋진 포즈를 잡고 인생 샷을 찍어보기에도 최고의 코스 중 하나다.

전주에서 고산(화심→동산 / 송광사→위봉사)을 거쳐 대아저수지에 들어서면 대아저수지 호반도로를 만날 수 있다. 총 20㎞의 약 20~30분이 걸리는 대아 호반도로는 인근 화심온천, 위봉산성, 마이산 등을 묶어 가을에 하루 나들이 코스를 짜면 더없이 좋은 곳이다. 이곳에서 조금 더 가면 150ha가 넘는 넓은 대지에 다양한 식물이 식생하고 있는 대아수목원을 만날 수 있다.

전북 장수군 장계면 명덕리와 경남 함양군 서상면의 경계에 있는 육십령은 바람도 울고 넘는다는 육십령 고개는 해발 734미터의 험산준령으로 오늘날 영남과 호남지방을 연결하는 주요교통로 군산~대구 간 26번 국도가 관통한다. 이 고개를 육십령이라고 하는 데는 장수감영에서 육십리요, 영남 안의감영에서도 육십리라 하여 육십령이라 불렀다고 한다. 또 다른 이야기는 이 고개를 넘기 위해서는 크고 작은 육십개의 고개를 넘어야 이곳을 넘을 수 있다고 하여 육십령이라 불리웠다고 한다.

전북 남원시 주천삼거리에서 정령치 사이 1987년 건설된 지방도 737호선은 거대하게만 느꼈던 지리산을 더욱 친근하고 가깝게 느끼도록 한다. 구불구불한 도로를 따라 발아래를 바라보면 남원시내가 한 눈에 들어온다. 위로는 노고단, 반야봉, 천왕봉까지 병풍처럼 엮이고 펼쳐진 지리산을 볼 수 있다. 남원시 주천면 고기리에서 정령치까지 약 9.2㎞로 하늘로 다가가는 길이라 불리울 만큼 경관이 아름답다.

익산 목천포 다리에서 만경강 타고 쭈~욱 가다보면 김제 성덕, 삼례로 넘어가는 다리를 거쳐, 전주 삼화, 송천동, 전주 팔복동 추천대교 까지 이어지는 뚝방길이 있다. 동서로 이어지는 만경강의 남쪽이니 봄 벚꽃시기부터 가을 추수시기까지 드라이브 연인끼리 드라이브 코스로 적합하다. 이외에도 고창 낙조해안길 코스도 있다. 국도 77으로 이어지는 동호해수욕장 삼거리에서 구시포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14㎞로 가을 낙조가 아름답다.

곽승기 전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전북도민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정신적 스트레스와 육체적 고단함이 극에 달한 상태”라며 “자동차 드라이브 스루코스로 일상의 답답함을 조금이나마 해소하시길 바라며, 개인별 예방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선정된 테마별 관광지는 전북도 ‘전라북도 토탈관광’홈페이지와 전라북도 관광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도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팸플릿으로 제작하여 한국관광공사, 수도권 및 타 지역의 주요 대형여행사 등을 대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