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해남 지진 보름새 74차례..지층에 무슨 일이 '초긴장'

9일 규모 2.2의 해남 지진이 또 다시 발생했다.

해남은 최근 보름간 무려 74차례의 지진이 발생해 지하 단층에 무슨 일이 있는 지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7분 39초 전남 해남군 서북서쪽 21km 지역에서 규모 2.2의 해남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4.66도, 동경 126.40도이며 해남 지진 발생 깊이는 21km이다.

기상청은 "해남 지진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역별 관측 장비에서 기록된 계기 진도는 전남에서 2로 나타났다.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정도다.

해남 지역은 기상청이 1978년 계기 관측을 시작한 이래 한 번도 지진이 발생한 적 없다가 지난달 26일 규모 1.8 해남 지진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총 74차례 지진이 잇따르고 있다.

대부분 규모 2.0 미만인 미소지진이지만 기상청이 통보하는 규모 2.0 이상의 해남 지진도 5건 포함됐다.

해남 지진이 연속되는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기상청은 4일 진앙(지구 내부의 지진이 발생한 지점에서 수직으로 지표면과 만나는 지점) 주변에 실시간 임시 관측망을 설치했고 해남군도 5일 지진 대피 훈련 등을 위해 지진 대응팀을 가동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남 지진 발생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