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0013> '고불매(古佛梅)를 뵙다'

'고불매(古佛梅)를 뵙다.'

고불매가 져간다는 소식에 비오시는 날 백양사에 갔습니다.

 

산문은 고요했고 아름드리 갈참나무 아래 현호색들이

먼저 인사를 하네요.

 

 

일찍 핀 개별꽃은 빗방울 무거워 고개 숙였습니다.

 

빗방울 내릴 때마다

꽃잎이 지네요.

 

우화루!

꽃잎비 내리는 전각 옆에

350여년을 지켜 온 고불매.

 

 

 

 

 

 

 

미처 몰랐던 평범한 날들의 소중함이 그립습니다.

 

도반들과 함께 웃고 노래하며

봄 산천을 함께 걷고 싶은 비오시는 날입니다.

생태교육센터 숲 터 전정일 대표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