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제11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작품 공모이달 13일부터 7월 1일까지, 국내&국제 경쟁 부문 공모

본선 진출작 55편, 전동차 및 역사 내 행선안내게시기 등에서 상영

바르셀로나 및 코펜하겐 지하철에서 수상작 해외 상영

지하철에서 영화를 즐기는 특별한 경험,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가 출품작 공모를 시작한다.

사단법인 서울국제초단편영상제(이사장 서명수)와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와 함께 개최하는 제11회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이하 영화제)는 국내경쟁과 국제경쟁 부문에 출품할 작품을 공모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영화제는 서울교통공사가 스페인 바르셀로나교통공사(TMB)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국제영화제로, 201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1회를 맞이했다. 올해는 특히 덴마크 코펜하겐 지하철 영화제(60 Seconds)와도 수상작을 교류해 영화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출품작 모집은 국내경쟁과 국제경쟁 부문으로 진행되며, 지하철 내 상영이 가능한 내용, 소리 없이도 이해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또한 출품작은 상영 시간이 엔딩 크레딧을 제외하고 90초가 넘지 않아야 한다. 특히 국내경쟁 부문은 ‘서울 지하철’이라는 주제로 한정되어 공모가 진행되며, 국제경쟁 부문은 별도의 제한이 없다.

작품 접수는 출품사이트인 페스트홈(www.festhome.com)을 통해서 이뤄지며, 자세한 내용은 영화제 홈페이지(www.smiff.kr)의 출품규정을 참고하면 된다.

공모 마감은 7월 1일이며,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작 55편을 선정, 7월 16일에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본선진출작은 국제경쟁 25편, 국내경쟁 15편이며, 극장 상영을 위한 특별경쟁 작품도 15편을 선정하게 된다.

본선에 진출한 작품들은 8월 24일부터 9월 17일까지 진행되는 영화제 기간 동안 지하철 행선안내게시기와 역사 내 상영모니터, 영화제 홈페이지,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영화제 시상 규모는 총 13,000만원이며, 세부 내역은 ▲국제경쟁 부문 1등은 300만원, ▲국내경쟁 부문 1등은 300만원과 부상으로 바르셀로나 지하철영화제(올해 11월 개최 예정) 참석을 위한 왕복항공 및 숙박권(200만원 상당), ▲2등은 300만원 ▲3등은 100만원 ▲특별경쟁 부문 수상자는 100만 원이다.

2019' 지하철 영화 상영 이미지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